subimg
 
 


  View Articles
Name  
   관리자 
Homepage  
   http://www.scenario.or.kr
Subject  
   [re] 레니님께 답변 드립니다.
저는 화장실에서 누굴 성추행할 만큼 정신병자가 아닙니다.
하늘에 맹세하건대 전혀 그런 사실이 없고 성추행하다가 뺨을 맞았다니 정말 사실무근이며 분노가 치밉니다.

작가시대를 운영할 때 저도 작가였습니다.
누굴 성추행하다가 실패하고, 데뷔시켜주겠다고 했다니, 작가가 누굴 데뷔시켜줄 수 있습니까. 너무나 허무맹랑한 중상모략이며 거짓입니다.

이렇게 인격을 모욕하다니 가슴이 답답해 터질 것 같습니다.



문상훈












>2018/2/27 영상작가전문교육원 사이트(http://www.moviegle.com)​ Q&A 게시판에 '레니'님이 올리신 게시글 '협회 문상훈회장님께 질문 있습니다! ( ME TOO 지지합니다!)'을 이동하였습니다.
>
>
>
>
>==============================================================
>
>
>
>
>
>
>
>안녕하세요?
>
>제가 누구인지는 금방 아실 걸로 생각됩니다.
>
>회장님!
>
>요즘 이러저러한 문제로 마음이 편치 않으실 텐데요.
>
>저 역시 그렇습니다.
>
>제가 불편한 이유는 협회에서 불거진 불법선거와 관련한 문제는 아닙니다.
>
>이윤택, 오태석의 일로 그렇습니다.
>
>불법선거는 법리해석의 문제라서 제가 고민할 필요도 없는 문제죠.
>
>
>
>다만, 총회 때 최모선생님께서 여성작가들에게 내뱉으신 “개 같은 년들!”
>
>몹시 충격이었습니다.
>
>누군가, 사과하시라고 소리치는 신입회원에게 “딸 같아서 한 소리를...”
>
>이 또한 충격이었습니다.
>
>그럼에도 불구하고 협회에 오랜 시간 몸 담아온 저의 대응은 꽤나 미온적이었습니다.
>
>“저희 아버지도 저한테 그런 욕은 안 하십니다.”
>
>그리고 그날 작업실로 돌아와서,
>
>“닥쳐라... 개 같은 년들...” 소리가 귓가에 맴맴 거리더군요.
>
>아무리 생각을 해보아도,
>
>아버지한테 맞아는 봤어도, 그런 욕설을 들은 기억은 없더군요.
>
>‘아, 내가 선생님이라고, 선배라고, 함께 작가의 길을 가는 동지라고 생각해왔던 사람들에게 나는 한낱 개 같은 년...이었구나......’
>
>매보다 말이 더 아플 수 있다는 것을 실감하며 그날을 꼬박 새웠습니다.
>
>이 문제에 대해서는, 협회 차원에서 꼭 제대로 된 사과가 있어야만 할 것 같습니다.
>
>협회에서 선생님들을 뵙고 지낸지도 어언 18년이 되었고,
>
>평소의 지론이 ‘살짝 비겁하면 몸이 편하다.’ ‘좋은 게 좋은 거지.’ 살아온 제가 이러한데,
>
>그날 신입회원들은 어땠겠습니까?
>
>소리 지를만 했죠. 어쩌면 그걸로도 모자랐겠죠.
>
>선배로써 그때 제대로 사과하지 못한 것에 대해 상당히 미안하게 생각합니다.
>
>나중에 협회 차원에서 사과를 하시겠지만, 그러리라 믿지만, 그날 더 적극적으로 나서주지 못해서 미안합니다.
>
>
>
>아!
>
>서두가 너무 길었네요.
>
>이윤택, 오태석.
>
>요즘 광풍이 된 미투 운동.
>
>
>
>제 주변엔 연극쟁이들이 많습니다. 아주 많습니다.
>
>그래서 두 양반의 일이 터져 나왔을 때 마음이 매우 불편했습니다.
>
>저는 가십을 몹시 좋아하는 사람입니다.
>
>평소 같았으면 연극쟁이들에게 바로 전화를 걸어서 이바구를 떨었겠지만, 이번엔 그럴 수 없었습니다.
>
>제가 두 양반의 공연을 보았다는 것은,
>
>제 친구, 지인들이 공연에 참여했다는 것이고,
>
>그때 혹시 내가 유명한 양반의 공연에 참가하게 된 것을 축하하지는 않았을까?
>
>덜컥 걱정이 됐습니다.
>
>혹시나 나의 친구가, 나의 지인이, 몹쓸 인간의 몹쓸 짓의 대상이었다면......
>
>나의 축하의 말이 어떻게 느껴졌을까?
>
>생각만으로도 가슴 아프고 눈물이 납니다.
>
>그래서 저는 요즘 연극쟁이들에게 연락도 못하고,
>
>#미투관련 기사만 보면서 욕만 해대고 있습니다.
>
>
>
>하필 이럴 때,
>
>협회 회장님이신 문상훈 선생님의 소문을 듣게 되었네요.
>
>
>
>제가 가십을 좋아하지만, 가십은 가십일 뿐이라는 걸 경험상 잘 알고 있습니다.
>
>예전, 아주 예전에 이미연배우님이 아주 핫 하셨을 때.
>
>그녀가 학교 벤치에 앉아 있다가 트레이드마크였던 긴 생머리를 누군가에게 잘렸다!
>
>그녀가 다니던 학교 근처에 친구들이 많이 살았었기에, 저는 그 소문을 듣고, 남학교에 다니던 남동생에게 당장 알렸습니다.
>
>난리가 났습니다.
>
>일주일이 지나도 그녀는 긴 생머리를 치렁거리며 브라운관에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
>아직은 잘린 머리의 촬영분이 아니야......
>
>그 다음 주에도... 미리 해놓은 촬영분이야......
>
>석 달 열흘이 뭡니까? 6개월이 지나자, 남학교에 다니던 남동생은 나만 보면 눈을 흘겼고,
>
>그녀는 몇 해가 지나도록 긴 생머리를 커트하지 않았습니다.
>
>'내가 데리고 가서 커트를 해줘야하나?'
>
>그 후 몇 년간, 그녀가 눈앞에 보일 때면 항상 그 생각을 했더랬습니다.
>
>그리고 그때, 내 눈으로 본 게 아니면 입 닫고 살자! 결심을 했습니다.
>
>
>
>그래서 회장님에 관한 소문을 듣고, 제가 본 일도 아닌데 언급하는 것이, 지금 상당히 껄끄럽습니다.
>
>처음엔 회장님께 전화를 걸어서 진위를 확인해볼까? 싶었지만,
>
>대놓고 여쭤보기도 민망하고, 혹시 냅다 소리를 치실까봐, 또 쌍욕을 들을까봐서요.
>
>제가 들은 소문이 사실인지 말씀 좀 해주셨으면 좋겠습니다.
>
>
>
>하나는 어느 화장실에서 어느 분을 추행하시려다 어느 분한테 뺨을 맞으셨다는데 사실입니까?
>
>두 번째는 작가시대 시절, 어느 분을 추행하시려다 실패하시어
>
>“어디 가니?! 내가 데뷔시켜줄게!” 하시며 쫓아 나오셨다는데, 사실입니까?
>
>
>
>아니시면, 저를 명예훼손으로 거셔도 괜찮습니다. 조사과정에서 진위가 밝혀지겠죠.
>
>저의 궁금한 속이 풀리는 것만으로도 기꺼이 감수하겠습니다.
>
>그리고 천만다행이라고 생각하겠습니다.
>
>그런데 사실이라고 하시면...
>
>음...... 잘못을 인정하시고, 사​과하여야 하지 않겠습니까?
>
>
>
>당신들의 딸이 밖에서 그런 일을 당하고, 개 같은 년이라는 욕을 먹어가며 살아가고 있다고 생각해보십시오.
>
>다리 뻗고 주무실 수가 있겠습니까?
>
>지금껏 살아오면서, 일을 하면서도 그렇고,
>
>협회에 가끔이지만 나왔을 적에, 선생님들의 그리 좋지 않은 행태들을 보아왔습니다.
>
>저도 닳고 닳았던 걸까요?
>
>그리고 딱히 심각한 장면을 목격한 적도 없었고요.
>
>그저 무심코 넘겼더랬죠.
>
>이씨가 기자회견에서 그러더군요. 18년의 관습...... 무서웠습니다.
>
>
>
>부당함에, 불의에 소리치던 회원들의 모습이 떠오릅니다.
>
>그래도 딸 하나는 똑똑하게 잘 키우셨습니다.
>
>그렇게 잘 키운 딸들한테, 욕하지 마세요.
>
>그녀들이 당신들이 만들어낸 최고의 작품일 수 있습니다.
>
>
>
>협회 회원으로,
>
>협회를 위해서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
>소문이 소문으로 끝나기를 바라지만,
>
>혹시, 만에 하나 아니라면,
>
>살짝 비겁하게도... 내부에서 조용히 수습되었으면 좋겠습니다.
>
>미안합니다. 아직도 저는 비겁합니다.
>
>하지만 진실을 묻어버릴 수는 없는 일이죠. 그래서도 안 되고요.
>
>진퇴양난이네요......
>
>
>
>참으로 착잡한 심경으로 협회 문상훈회장님께 질문 드렸습니다.
>
>아니,
>
>어쩌면 협회 계신 여러 선생님들께 드리는 질문일지도 모르겠습니다.
>
>협회를 진정 사랑하고 위하신다면, 현명하신 답변과 결단을 부탁드립니다.
>
>여기엔 남녀불문, 저 또한 포함에서 뼈아픈 반성과 자숙이 필요할 것 같습니다.
>
>
>
>어렸을 적, 제가 잘못을 저지르면 아버지께서 말씀하셨습니다.
>
>“몇 대 맞을래?”
>
>저는 아주 곰곰이 생각했습니다. 나의 잘못은 몇 대의 값어치일까?
>
>그리고 아버지의 눈치를 보며 신중하게 대답했습니다.
>
>“한...대요......”
>
>“안 돼!”
>
>그리고 저는 3대를 맞았습니다.
>
>저는 몹시나 억울했습니다. 어차피 3대 때릴 것을 왜 물어보시나? 사람 놀리는 것도 아니고.
>
>그런데 매 맞은 그날. 저는 아주 잘 먹고 잘 잤던지, 이후의 기억은 별로 나지 않습니다.
>
>문득 생각난 괜한 사족이었습니다.
>
>
>
>
>
>혹시, 이 글을 지우신다면... 인정하시는 것으로 받아들이겠습니다.
>
>
>
>
>
>협회게시판에 글을 올리려고 했는데, 제가 미숙하여 글이 올라가질 않더군요.
>
>그래서 부득이하게 이곳 게시판을 사용하게 되었습니다.
>
>글을 협회게시판으로 옮기신다면, 그건 괜찮습니다.  
>
>어디든 답변을 기다리고 있겠습니다.
>
>​
>
>
>
>
>작성일: 2018/2/27
>작성자: 레니
>
>



 no 
 subject 
 name 
 date 
hit
*
 <공지>이게시판은 질문과 답변 게시판 입니다.

관리자
2014/09/29 2400
690
비밀글입니다 게임의 원작 또는 작가 소개에 대해서 문의

최지환
2018/06/14 2
689
 상업영화 시나리오 모니터 작가님들 찾습니다.

케이필름
2018/03/20 243
688
 문상훈 회장님의 빠른 답변 감사드립니다. (# ME TOO 지지합니다!)

레니
2018/03/01 308
687
   [re] 문상훈 회장님의 빠른 답변 감사드립니다. (# ME TOO 지지합니다!)

야옹이옹
2018/03/05 351
686
 [게시글 이동] 협회 문상훈회장님께 질문 있습니다! ( ME TOO 지지합니다!) by 레니

관리자
2018/02/28 343

   [re] 레니님께 답변 드립니다.

관리자
2018/02/28 347
684
 제 이야기를 누구에게 드려야할지

신동훈
2018/02/18 329
683
 회원승인 부탁드립니다.

안주안
2018/01/29 304
682
 시나리오 외주 작업자는 어디서 구할수있죠?

김도형
2017/10/30 456
681
 영화 저작권 문의

엄태경
2017/08/11 600
680
 자신의 경험을 토대로 충고좀 해주세요.

정다현
2017/07/05 717
679
 저작권 관련 문의드립니다.

박용우
2017/01/18 950
678
 문의드립니다.

086312
2016/11/28 993
677
 소설을 시나리오로 편집할분 구합니다.

남근우
2016/09/03 1280
676
 [스토리콘텐츠공모전] 2016 식품의약품안전처 나트륨줄이기 아이디어 공모전 (~9.9)

운영사무국
2016/08/09 1261
675
 2016 제7회 부산평화영화제 공모전 접수 (~3/8)

평화영화제
2015/12/30 1489
674
비밀글입니다 영화속 장면을 사용하고 싶은데요

오주경
2015/02/06 2
673
 장애인 작가지망생

김수연
2014/11/14 2421
672
비밀글입니다 글을 써서 제출할때말인데요.

김현정
2013/05/02 3
1 [2][3][4][5][6][7][8][9][10]..[35]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Styx
   
 
Copyrignt ⓒ 1999 by Korea Scenario Writers Association
(100-273) 서울특별시 중구 필동3가 28-1 캐피탈 빌딩 201호
전화 02-2275-0566 / 팩스 02-2278-7202 / scenario@scenario.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