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협회소개
저작권신탁관리
회원/저작물 검색
입회안내
협회소식
닫기
협회소개
저작권신탁관리
회원/저작물 검색
입회안내
협회소식
닫기

Korea Scenario Writers Association

공지사항

법정으로 간 대종상... 영화계 "정상화 안 되면 보이콧"

페이지 정보

작성자 한국시나리오작가협회 댓글 0건 조회 51회 작성일 22-05-20 16:31

                                           

영협, 행사 중지 가처분 신청에 계약 무효 소송 제기

0002353673_001_20220519143501149_q4HFZ3FrO8e3g.jpg
▲  대종상영화제
ⓒ 한국영화인총연합회

 
대종상 문제가 법정에서 가려지게 됐다. 영화인총연합회(이하 영협) 측은 17일 "행사 중지 가처분 신청과 계약 무효 관련된 본안 소송을 지난 5월 4일과 6일 각각 제기했고, 가처분 신청의 경우 23일 전후로 판가름 날 것으로 예상한다"라고 밝혔다.
 
대종상 문제는 지난 4월 4일 영협 총회에서 신임 회장으로 선출된 양윤호 감독이 대의원들의 동의를 얻어 기존 계약 파기를 선언하면서 논란이 구체화 됐다. 그간 대종상은 개최권을 갖고 있는 영협이 자체적으로 행사를 진행할 능력이 안 되는 상황에서 외부인에게 행사 진행에 대한 책임을 넘겨주고 후원금을 받는 형식으로 진행됐다.
 
그러나 과정에서 각종 비리와 부정 의혹이 끊이지 않았고 대종상을 팔아 이권을 챙긴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영협의 중심을 이루고 있는 감독협회, 촬영감독협회,시나리오작가협회, 배우협회 등이 반복되는 대종상 악순환을 끊기 위해 양윤호 감독을 회장 후보로 내세웠고, 선거에서 이기면서 대종상 개혁에 시동을 걸었다(관련 기사 : 대종상 전면 쇄신 예고한 영화인총연합회 "계약 파기").
 
하지만 지난해 3년간 4억 원의 후원금을 내기로 하고 대종상 개최 권한을 얻었다는 다올엔터테인먼트(김명철 대표) 측이 계약에 의거해 행사를 강행하겠다는 입장을 밝히면서 법정으로 가게 됐다.
영협은 이전 집행부가 체결한 계약서 내용을 살펴보면 후원금 입금 날짜를 지키지 않아 계약이 자동파기된 상태인 데다, 계약서 유효를 주장하는 다올엔터테인먼트가 계약서 내용과는 다르게 대종상을 내건 행사 등을 협의 없이 일방적으로 진행하는 등 위반사항이 많아 계약 자체를 인정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아울러 "다올엔터테인먼트 대표와도 만났으나 서로 입장이 달랐고, 더이상 대화는 무의미하다고 판단했기에 법적으로 해결할 수밖에 없다"라고 밝혔다. 
 
반면 다올엔터테인먼트 측은 "영협 통장이 압류된 상태라 후원금 입금을 못한 것이고, 이를 빌미로 계약 해지한다는 것은 말이 안 된다"라며 반발하고 있다. 또한 "영협이 조직위원장을 공석으로 뒀기 때문에 결과를 기다리던 중 지난 3월 1일부터 공식활동을 시작했고, 당시 조직이 구성되지 않았던 영협과의 소통이 어려워 대종상 개최를 위해 준비 과정을 밟아야 했다"라면서 6월 개최를 예고했다. 현재 행사 준비를 계속하는 중이다.
 
영화단체, 대종상 일방적 강행할 경우 보이콧 논의
 
영화계는 일단 영협 쪽에 힘을 싣고 있다. 긴 시간 파행으로 얼룩진 대종상을 바로 잡을 수 있는 절호의 기회라는 인식이 강하다. 그간 영화계에 신망이 없는 외부인들이 돈으로 대종상을 사서 주인처럼 행세하는 것에 대해 못마땅한 시선이 있었는데, 개혁의 기회가 생기자 이를 반기는 것이다.
 
영협은 대종상 개혁이 영화인들의 절대적인 지지를 받고 있다며 정진우·이원세·이두용·정지영·김유진·배창호·이준익·박종원·류승완·봉준호 감독, 황기성·이은 제작자, 안성기·최민식·송강호 배우, 한국영화감독조합·한국영화프로듀서조합·한국영화촬영감독조합·부산영화제·전주영화제·부천영화제 등이 지지의사를 보내왔다고 밝혔다. 
 
0002353673_002_20220519143501176_NsE3Jt9clpd.jpg
▲  지난 5월 3일 전주국제영화제 기간 중 개최된 대종상 범영화인 비상대책회의에서 영협 양윤호 회장이 인사하고 있다.
ⓒ 성하훈

 
앞서 지난 5월 3일 전주영화제 기간에 열린 영화계 대종상 범영화인 비상대책회의에서 이준동 전주영화제 집행위원장은 "모든 영화인이 말을 안 해서 그렇지 대종상 영화제에 안타까움을 가지고 있었을 것"이라며 "전주영화제가 대종상 범영화인 비상대책회의 자리를 만들게 돼서 영화제가 더 빛날 수 있었다고 생각하고 영화인들이 합쳐 대종상 영화제를 열 수 있도록 응원하겠다"라고 말했다.
 
영화단체 관계자들은 최근 의견 교환을 통해 소송 결과와 관계없이 다올엔터테인먼트가 강행하는 대종상은 보이콧 한다는 의견을 나눈 것으로 알려졌다. 예전 대종상 실무를 담당하기도 했던 한 제작사 관계자는 "영화계가 인정하지 않는 행사를 강행한다면 아무도 참석 안 하면 되는 것 아니냐"면서 "영화인들이 참석 안 하는 행사가 무슨 의미가 있겠냐"라고 말했다.
 
영화진흥위원회(박기용 위워장)도 영화계 뜻과 보조를 맞출 생각인 것으로 알려졌다. 전주에서 열린 대종상 범영화인 비상대책회의에 영진위 관계자가 직접 참석하기도 했는데, 대종상이 강행될 경우 형식적으로라도 후원 등에 영진위 명칭 사용을 허락하지 않겠다는 방침이다.
 
전양준 전 부산영화제 집행위원장은 "대종상 정상화를 위해서는 예심 등을 포함해 기존에 진행한 어떤 것도 인정해서는 안 된다"라며 "시간이 걸리더라도 영화인들을 중심으로 완전히 새롭게 준비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영협 양윤호 회장은 "대종상 규정에 따르면 대종상 주최는 영협이 하는 것이고, 이전 집행부가 다올엔터테인먼트와 맺은 것은 대종상 업무 위탁 계약"이라며 "개최권을 넘겨받았다는 식의 주장이 나오던데, 영협의 주인이 영화인들이 아닌 별도의 인물이 있는 것 아닌가 의심될 정도"라고 말했다.
 
이 때문에 영협 내부에는 전임 집행부와 대종상 관련 계약을 주도한 원로 회원에 대해 민형사상 책임을 물어야 한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이에 대해 양 회장은 "먼저 대종상 정상화가 중요한 만큼 이후에야 논의해 볼 수 있을 것 같다"라며 "다만 대종상을 외부에 팔아 혼란을 유발한 것에 책임이 있는 회원에 대해서는 내부적인 조치가 필요할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